지난 주말에 남편 조카의 결혼식이 있었습니다.

결혼하고 집안의 첫 결혼식이다 보니 여러모로 신경이 쓰이더군요.

결혼선물로 폐백을 했기때문이었답니다. ^ ^;;

 

재료 준비부터 작업까지 여간 신경이 쓰이는게 아니었답니다.

사실 고모의 두딸은 딸이 없는 제게 딸과도 같거든요.

이 친구들이 저희 결혼식때 고사리 같은 손으로 바이올린 연주를 해주었거든요.

 

비록 서툰 연주였지만 그날 결혼식에 잊지못할 기억이기도 했습니다.

그 친구들이 자라서 벌써 결혼을 한다고....ㅎㅎ

 

폐백은 지역마다 그때 유행이 있더군요. 전 광주라서 한지닭을 준비했는데..

한통의 전화로.. "막내야~ 요즘은 오징어 닭이라네~" 결혼식 목전에 두고 오징어닭으로

수정을 했답니다. 게다가 간소한 결혼식이란 말만 믿고 폐백 음식도 세가지로 준비했는데..

두가지를 더 추가해야만 했었습니다.

그러니 짧은 시간에 너무도 정신이 없어진게지요.

 

 

제가 준비한 폐백 음식은.. 건 구절판, 대추고임, 오징어 오림닭, 곶감 오림, 창평 쌀엿 입니다.

쌀엿은 돌아가신 시어머님때부터 가던 창평에 있는 엿집에 주문해두고..

구절판부터 준비합니다.

 

사실 폐백 음식에 다 정성이 들어가지만 구절판은 하나 하나 손수 준비하다보면 가장

시간과 정성이 들어가는 작업입니다.

 

 

 

사서 구절판을 채운다면 별거 아닌 일이 되지만... 모든 걸 하나 하나 준비하다보면

보통 노력이 아니면 안된답니다.

 

그리고 다음으로 곶감오림...분이 이쁘게 난 곶감을 구하기는 하늘에 별따기랍니다...ㅜ.ㅜ

심지여 국산 곶감은 이제 동그랗게 만들어 제사상에 올리던 그 모양은

만들지도 않아요. 주머니 모양의 곶감을 모양을 만져 말려야하는데..

급하게 정해진 거라 미처 준비도 못하고 여러모로 조금 아쉬운 곶감오림이었습니다.

급하게 사진을 찍느라 아쉽게도 흔들렸어요.

 

 

 

 

대추고임은 폐백 음식에서 가장 중요한 차림입니다. 대추고임은 시아버님께 드리는

음식으로 자손번창의 의미를 가지고 있지요.

 

보통은 9단으로 고임을 하는데.. 제가 구입한 목기가 크기가 조금 커서 11단으로 작업을 했답니다.

사실 결혼식장에서 큰 폐백상을 보고는 대추고임을 크게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ㅎㅎ

 

 

 

마지막으로 오징어 오림닭... 시어머님께 드리는 음식입니다.

결혼식 5일 전부터 틈틈히 오려두고.. 결혼식 전날 찐닭에 오징어로 옷을 입혀줍니다.

 

 

 

여러가지로 손이 많이 간 폐백이라선지 무사히 결혼식 잘 마치고

조카 시댁에서 이바지며 폐백으로 칭찬 많이 받았다고 좋아하더군요.

사실.. 예식전에 조카 시어머님이 직접 감사 인사를 하셔서 몸둘 바를 몰랐답니다.

 

요즘들어 폐백 음식이 홀대를 받는다고 느낄때가 한 두번이 아니지만.. 완성된 음식으로

시댁 어른들께 칭찬받았다고 하니 어깨가 으쓱해집니다. ㅎㅎ

 

 

 

 

'혼례음식 > 오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카에게 준 결혼식 선물  (2) 2012.04.09
오징어 오림  (0) 2011.07.19
곶감 꽃 오림  (0) 2011.05.12
오징어 오림꽃 3  (7) 2011.04.22
오징어 오림꽃 2  (16) 2011.04.15
오징어 오림꽃  (6) 2011.04.13
  • Eco_Hong 2012.04.09 19:17 신고

    요새 결혼식을 많이하더군요.. 3월,4월 주말마다 다니고 있습니다. :-)

  • Chloe_09 2012.04.25 22:23 신고

    외국에서자라서 이런거 한번도 보고 자라질않았는데 너무 관심있고 배울게많아요

    그안에담긴 선조들의 뜻이 너무 아름답고 자랑스럽네요. 많이 읽고 느끼고 배웠습니다 :3